게시판 종류
공지사항
최근소식
추천사이트
퇴계학논집
  ☞ 정    관
  ☞ 규    정
원전자료실
국역(논문)자료실

 

退溪學論集 1卷-8卷 搭載! new !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1-01-05 오후 6:34:43

안녕하세요? 영남퇴계학연구원입니다.
그간 저희 연구원에서 발간한 退溪學論集 1卷부터 8卷까지 모두 搭載하였습니다.
아래 - 8권 중
퇴계 心性論의 토대인 心의 虛와 靈 엄 진 성*
Ⅰ. 들어가는 말
Ⅱ. 理의 본체로서의 虛
1. 理의 두 가지 이름 - 太極과 四德
2. 理의 본체로서의 虛
Ⅲ. 정감의 원인으로서 心의 虛·靈
1. 氣의 偏·定에 따른 동식물과 사람의 차이
2. 정감의 원인으로서 心의 虛·靈 그리고 그에 따른 心의 직분
Ⅳ. 나가는 말

국 문 초 록
퇴계는 理氣二元論의 구조 아래 그의 철학은 전개 시켜 간다. 理氣二元論의 구조는 본체와 현상을 둘로 나눈 것으로 이들은 각각 절대성과 상대성을 그 본성으로 한다. 절대성과 상대성은 서로 동일한 범주에 양립할 수 없는 개념으로 이들은 각각 理와 氣로 표현 된다. 문제는 절대성에 해당되는 理가 流行하는 세계의 법칙으로 존재할 때 이미 그 법칙과 작용을 함께 수반하기 때문에 순수한 理만을 지칭하는 것이 아닌 그 이름에 따른 작용도 함께 동반한다는 것에 있다. 이것을 퇴계는 사덕으로 부르는데 퇴계의 구분에 따르면 이들은 流行하는 세계에 속한 법칙으로 理의 본체인 太極과 구별되는 존재이다. 太極과 사덕을 구분 할 때 流行하는 세계에 속한 개념으로는 太極을 표현할 방법이 없어진다. 때문에 퇴계는 虛의 개념을 통해 이것을 분석하고자 시도한다. 퇴계에 있어 虛는 미결정성과 동시에 모든 법칙을 생성에 가능성을 지닌 것으로 그 자체는 어떠한 이름도 법칙도 없으면서 동시에 언제든 사덕이 될 수 있는 이의 본체인 太極을 형용한 개념이 된다. 퇴계는 다시 虛의 개념을 사람의 心에 적용시킨다. 사람의 心에 虛를 적용시키는 이유는 사람의 타고난 形氣가 偏하지 않고 正하기 때문이다. 正하기 때문에 부여 받은 理를 훼손하지 않고 보존할 수 있으며 이를 위해 심은 반드시 이의 본체인 虛를 그 속에 담을 수 있어야 한다. 때문에 心은 虛를 본성의 한 부분으로 삼게 된다. 虛는 미결정성과 동시에 모든 법칙을 생성에 가능성을 지닌 것이 되기 때문에 虛를 지닌 心 또한 동일한 기능을 그 본성으로 삼게 된다. 그리고 虛를 지닌 心이 만들어 낸 것이 바로 사람의 정감이 된다. 퇴계는 虛라는 공통점 아래 太極의 기능과 心의 기능을 비교하고 궁극적으로 心이 가지는 직분이 무엇인지를 논하는데 그의 학문에 목적으로 맞춘다.

114.108.150.97  Mozilla/4.0 (compatible; MSIE 7.0; Windows NT 5.2; Trident/4.0; .NET CLR 1.1.4322; .NET CLR 2.0.5072

총 게시물 : 20692  페이지 : 1/2070  
번호 제 목 이 름 작 성 일 조회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최근소식입니다. 관리자 2004-04-20 6291
20692 <퇴계학연구>35집 발간! new ! 관리자 2016-01-04 758
20691 <退溪學論集>15호원고공모! new ! 관리자 2014-10-14 666
20376 慶祝 학진 등재후보지 선정!! new ! 관리자 2012-01-05 1285
18823 退溪先生詩 譯注 十首 搭載! new ! 관리자 2011-08-25 1175
18522 退溪先生詩 譯注 十首 搭載! new ! 관리자 2011-04-15 1399
18202 국내 최초 [전자자전] 탑재! new ! 관리자 2008-03-25 1661
17891 退溪學論集 1卷-8卷 搭載! new ! 관리자 2011-01-05 1645
17570 전자사전(전자옥편) 제작Up! new ! 관리자 2007-09-27 1955
17249 제35회 학술발표대회영상Up! new ! 관리자 2007-06-13 1454
16935 退溪先生詩 譯注 十首 搭載! new ! 관리자 2006-10-24 1510
1  2  3  4  5  [다음 5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  


Copyright ⓒ 2004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