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문집
서원
누정
고문서
학맥도

 

인물편 - 조호익 / 曺好益 -

 

 

 조호익(曺好益 ; 1545-1609)

조선중기의 학자 조호익(曺好益 ; 1545-1609)의 자는 사우(士友), 호는 지산(芝山), 본관은 창녕(昌寧)이다. 윤신(允愼)의 아들로 영천(永川)에서 살았다. 그는 어려서부터 학문을 좋아하여 경사자집(經史子集)을 깊이 연구하였으며 이황(李滉)의 문하에서 배웠다. 1575년(선조 8) 경상도도사 최황(崔滉)이 군적(軍籍)을 정리할 때 검독(檢督)으로 임명되었으나 병으로 사퇴하자 최황이 노하여 관명을 거역하는 토호라고 아뢰어 평안도 강동(江東)에 유배되었다. 유배지에서 계속 학문에 정진, 많은 후진을 양성하여 관서지방에 학풍을 진작시켰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 때 유성룡(柳成龍)의 청으로 풀려 나와 금오랑(金吾郞)이 되고 소모관(召募官)이 되어 중화(中和), 상원(祥原) 등지에서 전공(戰功)을 세웠다. 그 후 성주목사(星州牧使)를 거쳐 안주목사(安州牧使)가 되고 1597년 정유재란 때 강동에서 의병을 일으켜 활약하였고 선산부사(善山府使)에 임명되었으나 병으로 사양하였다.

 

돌아가기

Copyright ⓒ 2004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