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문집
서원
누정
고문서
학맥도

 

인물편 - 조목 / 趙穆 -

 

 

 조목(趙穆 ; 1524-1606)

조선중기의 학자 조목(趙穆 ; 1524-1606)의 자는 사경(士敬), 호는 월천(月川)·동고(東皐), 본관은 횡성(橫城)이다. 대춘(大椿)의 아들로 예안(禮安)에서 살았다. 그는 15세에 이황(李滉)의 문하에서 수업하였는데, 학문은 물론이고 처신함에 있어 예법에 어긋남이 없었으므로 스승이 그를 매우 아꼈다고 한다. 1552년(명종 7) 생원시(生員試)에 합격하여 성균관에 있을 때 "과문(科文)이란 노친을 위하여 공부하는 것이나 도학(道學)이란 이것이 아니다."하며 과거공부를 그만두고 학문에 더욱 정진하여 마침내 대유(大儒)가 되었다. 그는 1566년 천거로 공릉참봉(恭陵參奉)에 제수되었으나 부임하지 않았고, 1568년에 집현전참봉(集賢殿參奉)에 제수되어 부임하였다가 곧 사퇴하였다. 그 후 1572년부터 1584년까지 여러 차례 벼슬에 제수되었으나 대부분 나아가지 않고 혹 부임했다 할지라도 곧 사퇴하였다. 40여 년 관직을 가졌어도 실제로 취임한 기간은 모두 합해 4년 미만이었다. 예안의 도산서원(陶山書院)과 봉화(奉化)의 문암서원(文巖書院) 등에 제향하였다.

 

돌아가기

Copyright ⓒ 2004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