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문집
서원
누정
고문서
학맥도

 

인물편 - 오수영 / 吳守盈 -

 

 

 오수영(吳守盈 ; 1521∼1606)

조선 중기의 학자 오수영(吳守盈 ; 1521∼1606)의 본관은 고창(高敞). 자는 겸중(謙仲), 호는 춘당(春塘) 또는 도암(桃巖). 아버지는 좌승지에 증직된 언의(彦毅)이며, 어머니는 진성이씨(眞城李氏)로 이우(李堣)의 딸이다. 이황(李滉)의 문인으로 1555년(명종 10)진사시에 합격하였고, 1605년(선조 38) 수직(壽職)으로 용양위부호군(龍驤衛副護軍)이 되었다. 어려서 이황의 형제들과 함께 외할아버지인 이우에게 글을 배웠고, 뒤에 이황을 스승으로 섬겨 일거일동을 지시에 따르니 스승도 『이정전서 二程全書』를 손수 베껴주었다고 한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났을 때 72세의 고령으로 직접 전쟁에 참가하지 못함을 한탄하여 조목(趙穆)과 김성일(金誠一)에게 글을 보내 국방에 전력함을 독려하고, 이여송(李如松)에게도 글을 보내 전공을 치하하였다. 글씨를 잘 써서 금보(琴輔) ·이숙량(李叔樑) 등과 함께 선성삼필(宣城三筆)의 칭호를 얻었다.

 

돌아가기

Copyright ⓒ 2004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