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문집
서원
누정
고문서
학맥도

 

서원편 - 道正書院(도정서원) -

 
위치 : 예천군 호명면 황지동
건축 : 1723년(경종 3) 창건, 1868년(고종 5) 훼철, 1970년 중수
배향인물 :  정탁(鄭琢), 정윤목(鄭允穆)
배향일: 3월 上丁日, 9월 上丁日
藥圃祠堂 :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142호(1985.8.5)

 

▶ 해설

 

 虎鳴面 黃池洞 447번지 道正山(乃城川邊)에 있다. 藥圃祠堂의 境內에 세워진 이 建造物은 正面 4間, 側面 2間 八作지붕으로 肅宗 甲午(1714) 11월에 세워졌는데 撤毁 당하여 건물만이 현존한다. 이곳에는 藥圃 鄭琢과 그의 3자인 淸風子 鄭允穆을 配享했었고 문화재자료 142호가 있다.

 

▶ 관련 글

 

道正書院奉安文

                盛朝楊熙      盛朝가 밝히 빛나
                碩輔乘運      굳건한 시운을 타게 되었다
                唯我貞簡      오직 우리 貞簡公은
                實大抱蘊      진실로 갖춘 것이 많도다
                立雪陶山      퇴계의 문하에 들어
                夙溯淵源      근원을 깊이 궁구하여
                謙冲仁恕      겸손히 仁恕를 확충하며
                踐履碓堅      확고히 실천해 갔도다
                彈劾權兇      권력 쥔 간악한 무리 탄핵하며
                諫巨風烈      간쟁하는 기상 맵고 강렬하며
                銓注公正      銓注의 역할 公正하여
                門無私謁      문에는 사사로운 배알이 없었다
                朝議乖長      조정의 의논이 어그러져가도
                卓立不偏      우뚝히 서서 치우치지 않았으며
                首論誣獄      誣獄을 앞서 변정하여
                啓後昭前      후세대를 열고 전세대를 밝혔도다
                埶徐冠至      執徐의 우두머리가 되어
                乘輿播越      수레 타고 국경 넘으며
                公時西扈      공적인 일로 때로 서쪽으로 가
                躬負羈綆      몸소 말과 수레 타고서
                協贊公朝      公朝 뜻을 조절하며
                夷險周旋      오랑캐 땅 두루 돌아다녔도다
                據義斥知      의에 따라 물리칠 줄 아시어
                辭鋒凜然      말 소리 늠름하고
                正笏台座      笏을 바로 하고 대에 앉으니
                規模經遠      그 規模 멀리까지 퍼지도다
                比肩羣賢      여러 賢人과 나란히 하여
                共濟大亂      함께 큰 난리 건너셨도다
                兢惕盛滿      가득 차 넘치는 것 매우 조심하니
                雅志角巾      아름다운 뜻 우뚝 했도다
                功成身退      功을 이룬 후 몸은 물러나
                千載完人      천년의 인간됨 완성하시니
                遙帶朝請      조정의 청을 멀리하시어
                高臥林下      고고하게 숲 사이로 돌아오시니
                文正江湖      文正이 계시던 江湖요
                晉公綠野      晉公이 거닐던 들이로다
                嗟我邦人      아아 우리 지방 사람들은
                沐浴餘芬      남기신 아름다움에 젖어들어
                有德有功      덕이 있고 功도 있어서
                祀報有文      제향하여 갚으려고
                睠茲道正      이 道正을 돌아보니
                桑梓之里      이곳은 선생의 고향 마을이라
                藍輿舊游      그 수레 옛날에 노닐던 곳
                湖亭某水      호수의 정자와 아무개 물가라
                建院陞享      서원을 지어 제향을 올리니
                萬口一辭      모든 사람이 한 목소리라
                日吉辰良      길일을 가려 잡아
                爰擧縟儀      이에 의례에 따른다
                山高水長      산은 높고 물은 기니
                先生之德      선생의 덕과 같도다
                啓迪羣蒙      여러 어리석은 이들 열어주었으니
                有聲千億      그 명성 영원히 이르리라
                
    
□ 이 글은 鄭琢의 『藥圃集』권7에 실려 있다.
執徐는 十二支의 하나인 辰의 별칭이다.

道正書院藥圃鄭先生常享祝文

                大賢高弟      大賢의 뛰어난 제자요
                中興蓋臣      나라를 일으킨 높은 신하로다
                淵源之學      근원되는 학문 받아들여
                社稷之勳      社稷에 큰 공 세우셨도다
                

道正書院淸風子鄭公[允穆]配享文

                於惟先生      우리 선생께서는
                天賦卓越      하늘로서 탁월함을 받아
                萬里秋濤      온 세상에 추상같은 기상 펼치니
                霜天雪月      서리 내린 하늘, 눈내리는 달이로다
                目無全牛      눈에는 全牛가 없고
                心遊太極      마음은 太極에서 노닐었네
                貞簡巍巍      곧고 간결함 우뚝하며
                德崇功赫      덕은 높고 공은 빛나도다
                公趨于庭      공이 뜰에 달리니
                已自頴脫      그 때 이미 빼어나게 드러났도다
                弱冠陪京      弱冠의 나이에 중국 가는 사신 따라가니
                華驚頭角      중국에서도 놀라 두각을 나타내었다
                執徐西陲      徐西 부근을 만나
                侍立親側      모시고 서서 곁에 가까이 있었도다
                氣豪才周      기운이 호방하고 재주가 두루 미치니
                何處不適      어느 곳인들 걸 맞는 곳 있으리오
                出藉師友      師友와 함께 하니
                玉淵武屹      玉淵이요 武屹이로다
                經史淹貫      經史에 침잠하여 이를 꿰뚫어
                刀逆縷釋      거스르는 것들을 풀어내었네
                陰陽師律      陰陽을 모범으로 삼아
                靡不㫄達      현달함에 얽매임이 없었도다
                斂藏于躳      몸소 겸손히 거하며
                物外超皭      物外에서 초월한 삶 살았도다
                雪夜子猷      눈오는 밤의 子猷요
                丸弄康節      丸弄하는 소강절이었다
                詩章筆畫      시에 뛰어나고 필체가 좋아서
                世南三絶      세상에서는 남쪽의 三絶이라 일컬어졌다
                朝授以官      조정에서 벼슬을 내리면
                視若屣脫      신발을 벗는 듯이 보다가
                暫屈督郵      잠시 낮은 벼슬을 하였으나
                頭流萬瀑      두류산 만폭동에
                鴨峯遏雲      봉우리를 압도하고 구름이 가린 곳에
                蕭然茅屋      맑은 띠집을 짓어서
                淸風揭號      淸風子란 號를 내거니
                名與實愜      이름과 실제 걸맞도다
                道正舊祠      道正 옛 院祠에
                挹湖新卜      호수를 끌어들여 새로 터를 잡았다
                士議齊發      선비들 의견이 함께 나서
                以公躋腏      공식적으로 제향 올리자 했네
                山高而峙      산은 높이 우뚝하고
                水流益潔      물은 흘러 더욱 깨끗하여
                洋洋如在      도도히 여기에 있으니
                儼然平日      계실 때 같이 엄숙하다
                隅坐唯諾      한쪽에 넉넉하게 자리잡고
                若鯉對獨      鯉처럼 홀로 직접 가르침 받는다
                瞻慕益新      우러러 볼수록 더욱 새로우니
                斯道重晣      斯道도 더욱 밝아지도다
                神其歆右      혼령께서는 흠향하셔서
                牖我千億      우리를 영원토록 가르쳐 주소서
 

 

돌아가기

Copyright ⓒ 2004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