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문집
서원
누정
고문서
학맥도

 

서원편 - 鶴巖書院(학암서원) -

 
위치 : 안동시 서후면 저전리 (현재 옛 터만 남아 있음)
건축 : 1777년(정조 1) 창건, 서원철폐령에 의해 훼철
배향인물 :  정사성(鄭士誠), 정사신(鄭士信), 권익창(權益昌)
배향일: 不享

 

▶ 해설

 1777년(정조 1) 芝軒 鄭士誠(1545-1607)․梅窓 鄭士信(1558-1619)․湖陽 權益昌(1562-1645) 선생을 제향하였다. 대원군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된 뒤 복설되지 못해 현재는 옛 터만 口傳되고 있다.

 

▶ 관련 글

 鶴巖里社奉安文

                士孰不才      선비가 누군들 재주 없겠는가마는
                病氣與節      기운과 절개를 잃어버리고
                學以阿世      학문으로 세상에 아부하고
                顚冥利祿      이익과 녹봉에 미혹 되었을 때
                直道不隱      곧은 도 숨기지 않아
                在古三黜      옛날에 세 번 축출됨이 있었네
                枘鑿方圓      장부로 네모나고 둥근 것을 뚫으니
                焉往而達      어디를 가더라도 현달하네
                有美先生      아름다운 우리 선생은
                天稟英特      타고난 품성이 영특하며
                傳家詩禮      집에서 학문을 익히고
                入門端的      의지할 만한 곳에 입문하였다
                早親有道      젊어서 이미 도가 있어
                遂大肆力      마침내 크게 힘쓰니
                知博而要      지혜는 넓고 요체가 있었고
                守專以篤      지킴은 오로지 도타웠다
                文驚秉筆      글은 잡고 있는 붓을 놀래키고
                仕說師門      우리 사문을 밝히었도다
                進途載闢      나아갈 길 이에 열렸는데
                氣大敢前      큰 기운으로 어찌 나아가지 않으랴
                搪門執法      문을 잡고 법을 바로잡아
                劾獄遏私      송사에 힘쓰고 사사로움을 막았고
                颺于玉署      날아서 玉署로 향하고
                啓沃密微      열어서 빽빽하고 은미한 곳 기름지게 했다
                栢府整翮      柏府에서는 깃촉을 가지런히 하였고
                不避彈擊      힐책이나 부딪힘을 피하지 않았네
                島夷猝至      섬나라 오랑캐가 갑자기 이르러
                六龍夜出      임금님 행차 밤에 피난길에 나서니
                馬則從戎      말을 타고 수행하며
                違執羈勒      고삐 잡아 나섰도다
                道途阻梗      가는 길 험하게 막혀 있고
                飄搖關阨      회오리바람에 관문의 성채 흔들렸다
                募兵捕斬      募兵들 사로잡히거나 베이고
                方伯啓馘      方伯들은 머리가 떨어져갔다
                竟達行在      마침내 行宮에 다다라
                疏陳情實      소를 올려 실정을 말했다
                羣狺爲蜮      무리들 으르렁거리며 헐뜯으니
                孤忠誰省      외로운 충정은 누가 살피랴
                不許辭官      관직 사양을 허락지 않음은
                吾王明聖      우리 왕의 총명하고 높은 덕 때문이네
                拔萃護能      발췌하여 유능한 이 보호하고
                賀至辨服      하례가 지극하자 두루 복종하였고
                終然敲撼      마침내 모두를 감동시키니
                莫害好直      곧은 말 하는 이 해침이 없네
                養閒田畝      시골에서 한가히 지내다
                脫屣名壃      시골에서 생을 마치셨다
                德業文章      덕업과 문장은
                儀式鄕邦      향리와 나라의 본이 되었다
                遺風落落      유풍은 쓸쓸하나
                終不可忘      끝내 잊을 수 없구나
                越伯先生      월백 선생께서는
                義兼師友      師友들과 의를 같이 했도다
                攀化童齋      함께 집에 거하며
                眞的授受      참으로 서로 주고 받았고
                圭璧琢磨      옥을 갈고 닦으며
                壎箎博約      형제들과 화합했도다
                誠敬之學      存誠과 居敬의 학문으로
                起我後覺      후학을 일으키시니
                雲孫門裔      많은 집안 자손들
                聿圖伸慕      畵像을 펴고 공경하도다
                琴鶴之陽      거문고와 학이 있는 양지바른 곳에
                杖履所到      지팡이 짚고 이르니
                倣象董陳      상아모양 본떠 진설하여
                以時嘗蒸      때맞춰 제사 받들도다
                合享尊奉      함께 올려 높이어 받들면서
                物論攸同      만물이 함께 할 바를 논하였네
                氣脈一體      氣脈이 하나가 되어
                德學共揆      덕으로 배우며 함께 헤아리고
                情禮允合      人情과 禮儀가 진실로 합하니
                甲令無拘      法令으로 구애받지 않았도다
                迨玆吉日      이 좋은 날에
                肅恭將事      엄숙하고 공손히 봉향하려 하니
                濟濟衿紳      威儀 있는 선비 많고 많으며
                苾苾蕉荔      향기로운 풀 가득하도다
                和湛之樂      조화롭고 융숭한 음악은
                宛若舊時      완연히 옛 시절 같구나
                其始自今      비로소 이제부터는
                勿替引之      다시 바꾸는 일 없으리라
                
    


□ 이 글은 鄭士信의『梅窓集』에 실려 있다.
柏府는 御史臺의 別稱이다.
六龍은 임금의 御駕를 나타낸다.
원문의 壎篪 중에서 ‘壎’은 흙으로 만들며, 부르짖는 듯한 소리를 내고, ‘篪’는 대나무로 만들며, 어린아이의 울음 소리를 닮았다. ‘壎篪相和’는 서로 조화된 음률을 이룬다는 뜻에서, ‘형제가 화합함’을 비유할 때 쓴다.
誠敬은 程朱學에서 흔히 存誠과 居敬을 가리킨다. 즉 起居動作을 삼간다는 말이다.
琴鶴은 거문고와 학을 가리키는데, 옛날부터 高士들은 이들과 함께 스스로 기뻐하였었다.

鶴巖里社奉安文

                東國小微      작고 미약한 동쪽 나라의
                南極老星      南極老人星 되어
                端慤之質      바르고 성실한 바탕
                積累之光      빛남을 쌓으셨도다
                師友厓鶴      서애·학봉 문하에서
                契悟朱程      程朱學을 체득하였다
                不知何慍      무엇이든 성내지 않았으나
                身否道亨      몸소 형통함을 말하진 않았네
                自彼流巖      저기서부터 바위로 흘러가
                共腏鶴社      함께 鶴社 제사하였다
                一體三賢      三賢을 하나로
                以安其妥      편안히 봉안하네
                相地移築      좋은 터 잡아 옮겨 지으니
                于彼苧田      저 모시밭이로다
                多士蠲誠      많은 선비들 정성 밝히어
                功役就完      힘 들여 완성했도다
                宮牆有侐      사묘 안은 고요하고
                山川改觀      산천은 모습을 바꾸었네
                牲醴旣香      祭需 이미 향기롭고
                禮儀不愆      예절바른 거동은 어그러지지 않았네
                爰卜吉日      이에 좋은 날 가려
                祇薦神位      공손히 봉안하도다
                幽明一理      이승과 저승은 하나의 이치이니
                不嚬以喜      모두다 기뻐하네
                精爽若臨      혼령이여 내려오셔서
                庶幾歆止      흠향하여 주소서
                
    

                [慕賢祠正廟, 己亥刱建.]      [慕賢祠 正廟를 己亥년에 창건하다.]
                
    

□ 이 글은 權益昌의『湖陽集』에 실려 있다.
南極老人은 南極星의 化身을 말한다.

鶴巖里社常享祝文

                學基傳習      학문의 기초 스승에게 전수받고
                仕盡忠節      벼슬에선 忠節을 다했네
                百世風範      영원한 모범이 되시니
                鄕邦慕悅      향리에서 찾아 흠모한다네

鶴巖里社常享祝文

                學溯溪厓      溪厓의 학문에 연원하여
                理究河洛      河洛의 이치 궁구하였네
                持敬之工      敬을 지킨 공은
                老而彌篤      늙어도 더욱 돈독히 했네

 

돌아가기

Copyright ⓒ 2004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