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문집
서원
누정
고문서
학맥도

 

서원편 - 周溪書院(주계서원) -

 
위치 : 안동시 와룡면 주계동
건축 : 1612년(광해군 4) 창건, 1633년(인조 11) 사액, 1693년(숙종 19) 사액, 1868년(고종 5) 훼철
배향인물 :  구봉령(具鳳齡), 권춘란(權春蘭)
배향일: 不享

『嶠南誌』: 在郡東二十里光海壬子建肅宗癸酉宣額享吏參具鳳齡配享司諫權春蘭

 

▶ 해설

1612년(광해군 4)에 사람의 공의로 栢潭 具鳳齡(1526-1586) 선생의 학덕을 기리기 위해 龍山의 龍山書堂에다 위패를 봉안했고, 그 뒤 晦谷 權春蘭(1539-1617) 선생을 향사했다. 1693년(숙종 19)에 ‘周溪’로 사액을 받았고 그 이듬해에 周溪里로 이건했다. 대원군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된 뒤 복설되지 못하였다.

 

▶ 관련 글

周溪書院賜額祭文

                蔚彼南嶠      울창한 저 嶠南 지방
                賢士彬彬      賢士들이 빛나도다
                曷不杰然      어찌 걸출하지 않으랴
                惟福有人      오직 사람들에게 복 있도다
                力學追古      힘써 배워 선인을 좇아
                如渴求仁      목 마를 때 물 구하듯 仁을 구하네
                載摳其衣      아랫도리 걷어 올리는 정성으로
                師事文純      문순공에게 사사하였다
                益大用功      공을 세움 더욱 커서
                繩墨是遵      학자들이 따랐도다
                咀ꞎ嚼髓      골수까지 씹어 먹듯 하여
                道積于身      도를 몸에 쌓으니
                湥造精詣      조예가 더욱 깊어져
                不疵伊醇      흠 없이 순전하였다
                遂闡巍科      마침내 과거에 급제하여
                爲世各臣      세상 위해 신하 되어서
                藝苑鳴雅      藝苑에 아름다움 울리고
                經幄演綸      경륜을 널리 폈도다
                直觸奸壬      간사함에 바로 맞서며
                風裁益振      풍모를 더욱 떨쳤다
                持公佐銓      공변된 것 붙들고 공정함 도와
                席不遺珍      자리에 진귀한 것 남기지 않았다
                擧世孅趨      온 세상이 잗단 것 쫓아도
                而獨守眞      홀로 진리를 지키며
                衆人詭隨      많은 사람이 속이며 따를 때
                而不緇磷      더러움에 물들지 않았다
                肆我宣考      널리 궁구하여서
                獎諭諄諄      정성스레 타이르며
                其獎維何      그 기준 장려하시어
                學邃行淳      學行은 깊고 순수하였네
                軒冕匪心      벼슬 자리 마음에 없어서
                進輒逡巡      문득 돌아오시어
                超然獨樂      초연히 홀로 즐거우시며
                于洛之濱      낙동강 가에 머무셨도다
                圖書左右      주위에 河圖洛書 두어
                卲窩長春      움집에서 봄을 보내며
                心存啓牖      마음의 창 열어두시어
                化洽衿紳      선비들을 교화시켰네
                獨嗇於壽      돌아가실 때까지 홀로 계셔
                大不眷民      하늘이 백성들 돌아보지 않아도
                亦厥憲臣      또한 御史나 다름 없었다
                志同道均      뜻과 도가 같아서
                優游函丈      깊은 곳서 노니니
                薰炙惟親      친히 가르치시던
                其所剳著      그 장소 엄연히 있어서
                善誘循循      선한 가르침 따르도다
                羽翼斯文      사문이 날개 단 듯
                開發無垠      열어 펴짐 끝이 없구나
                末學聞風      末學이 남기신 가르침 들었으니
                景彼遺塵      세상에 남기심 저 같이 빛나네
                於焉爼豆      이에 祭器를 차려
                奉以精禋      정성스레 향화를 올리니
                同祠配食      같은 묘당에서 제사를 올리니
                德卽有鄰      덕이 있으면 이웃이 있다 함이라
                尙闕嘉額      가상히 여기는 사액 여전히 빠져
                邦禮未伸      마을의 예가 펴지지 않았었다
                章甫齊聲      선비들 일제히 소리쳐
                來龥重宸      궁궐에 청을 올렸다
                緬溯風烈      생각하는 마음 바람처럼 뜨겁고
                興慕如新      흠모하는 마음 처음과 같았다
                恨不同時      한스러움 때마다 같지 않더니
                資廼陶勻      천하 다스려짐 힘입어
                克擧曠典      밝은 은전 거행되니
                爰卜吉辰      길일을 잡아서
                茲遣禮官      이에 예관을 보내어
                殽醴斯陳      안주를 늘어놓는다
                尙予歆格      이것을 흠향하여 주소서
                不昧者神      신령은 어둡지 않으시니
                
    


原註 : 안동 옛 參判 具鳳齡을 主享하고 執義 權春蘭을 配享하다 安東故參判具鳳齡主享, 執義權春蘭配享.
憲臣을 御史로 해석했다. 憲臣은 법률을 취급하는 신하 또는 御史라는 뜻으로 쓰인다.
章甫冠은 殷나라 때 冠의 이름으로, 공자가 이것을 썼기 때문에 유학자들의 관이라는 뜻으로 사용된다.
원문의 陶勻을 ‘천하 다스려짐’이라 해석했다. 陶鈞이나 陶均이라고도 쓰는데, 이것은 陶工이 녹로로 여러 가지 그릇을 만드는 것에 착안하여, 천하를 잘 다스리는 것을 비유하는 말로 쓰인다.

 

돌아가기

Copyright ⓒ 2004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