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문집
서원
누정
고문서
학맥도

 

서원편 - 三江書院(삼강서원) -

 
위치 : 예천군 풍양면 삼강리
건축 : 연역: 1643년(인조 21) 창건, 1868년(고종 5) 훼철, 그 후 복설
배향인물 :  정몽주(鄭夢周), 이황(李滉), 유성룡(柳成龍)
배향일: 2월 中丁日

 

▶ 해설

 

 

▶ 관련 글

 

 三江書院次權皆玉瑎韻

                筆力眞堪撞巨鏡      필력 진실로 큰 거울과 부딪힐 만한데
                大篇揮出卽眷容      큰 글 휘두르듯 내고는 곧 얼굴 돌아보네
                瓌林寶藻翔儀鳳      사방 숲으로 쌓인 가운데 위엄 있는 봉황 날아오르고
                璧海驪珠攫睡龍      옥 같은 바다 검은 구슬을 잠자는 용이 붙잡고 있네
                擬討淹中書萬卷      오랫동안 토론하는 가운데 책은 만권이나 되고
                相逢嶠外雪千峯      산길 밖에서 서로 만나니 온 산봉우리가 눈이네
                明朝別恨那堪說      내일 아침 이별의 한 어찌 말을 견딜 수 있겠는가마는
                一片襟期歲晏松      한 조각 마음엔 해 저물녘 소나무를 기약하누나

三江書院奉安文

                光岳氣鍾      빛나는 큰 산 정기를 받아
                應時而作      때에 응하여 일어나네
                抽關絶學      관문에서 뽑아냈으나 끊어진 학문
                立定跟脚      발꿈치와 다리처럼 定立하네
                眞儒大業      참된 선비의 대업은
                庶幾禮樂      현인의 예악일세
                自古大賢      예로부터 어질고 지혜로운 사람을
                展布蓋薄      말하는데 어찌 박하리오
                得君行道      군주를 얻어 도를 행할 때에
                莫先生若      선생 같은 이 없었네
                邦國再造      나라를 재건할 때에
                斯文有托      斯文에 의탁함이 있었네
                永世不諼      영원한 세월동안 속이지 않은 것은
                星斗山岳      별과 산뿐이네
                多士所式      많은 선비들 경의 표하는 바이니
                院宇是度      서원을 이에 법도로 삼네
                涓吉妥靈      좋은 날 택하자 신령이
                肅肅楹欂      엄숙히 기둥으로 편히 앉네
                駿奔衿佩      빨리 달려가 옷깃에 차는 것은
                象尊龍勺      코끼리 모양의 술통과 용모양의 구기일세
                尙克歆鑑      굽어보아 흠향하셔서
                永世無斁      영원히 변함이 없으리이다

 

돌아가기

Copyright ⓒ 2004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