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문집
서원
누정
고문서
학맥도

 

누정편 - 七印亭(칠인정) -

 
소재지 : 경북 포항시 달전면 사일촌
건립연대 : 년() 건립
건립자 또는 연고자 : 장 표(張 彪)
건물의 입지 : 산정형
건물의 형태 : 누형 다락집
지붕 : 팔작 지붕
건물의 모양 : 사각형
누정건물의 정면과 측면의 칸수 : 정면 - 3칸, 측면 - 1칸
건물 보존 상태 : 양호
문화재 지정 현황 :

 

畏庵 張應杰 作, 七印亭 題詠詩

                靑山舊宅起新亭      청산 속의 옛 집에 정자를 새로 지었는데
                我愛靑山萬古靑      나는 청산이 만고에 푸르름을 사랑했노라.
                孤竹風淸成翠幕      외로운 대나무에 부는 바람 소리 맑아 푸른 장막을 이루고
                三槐陰密擁蒼屛      느티나무 세 그루의 그림자가 조밀하여 푸른 병풍을 둘렀네.
                雲仍幸得藏修地      자손이 다행히 은거, 수양할 땅을 얻으니
                鄕里咸稱孝友庭      고을에서는 효우의 가정이라 모두 칭찬하네.
                慶壽堂前偏惑慕      경수당 앞에서 지우치게 좋아하여 사모하고
                起看南極老人星      일어나 남극의 노인성 별자리를 바라보네.

 

南廬 李鼎儼 作, 七印亭 題詠詩

                張氏先墟有是亭      장 선생의 옛 터에 이 정자가 있으니
                遙環十里衆山靑      멀리 십 리를 둘러 있는 뭇 산들이 푸르네.
                風吹柳竹陰遮戶      바람이 버들과 대에 부니 그늘이 문을 막고
                谷吐雲霞氣作屛      골짜기는 구름진 노을을 분출하여 운기(雲氣)가 병풍을 만드네.
                七印爭傳同子婿      칠인(七印)을 다투어 아들과 사위들에게 동일하게 전수하니
                百年猶說好家庭      백년세월이 지나도 오히려 좋은 가정임을 말하네.
                古人去矣吾誰與      고인 되어 이미 떠났으니 내가 누구와 더불어 살으리
                異日無心玩聚星      다른 날에도 무심하게 별무리들을 완상할 따름이네.

 

돌아가기

Copyright ⓒ 2004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