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문집
서원
누정
고문서
학맥도

 

누정편 - 枕漱亭(침수정) -

 

소재지 : 경북 포항시 영일군 죽남면 옥계
건립연대 : 년() 건립
건립자 또는 연고자 : 손성을(孫星乙)
건물의 입지 :
건물의 형태 :
지붕 :
건물의 모양 :
누정건물의 정면과 측면의 칸수 : 정면 - 칸, 측면 - 칸
건물 보존 상태 : 불량
문화재 지정 현황 :

 

枕流齋 孫星乙 作, 枕漱亭 題詠詩

                萬事吾身付一亭      모든 일에서 내 몸을 정자 하나에 맡겨 두니
                淸音擊碎入牕欞      맑은 물소리 부서지듯 들창 기둥에 들어오네.
                龍愁春暮蟠藏窟      용은 저문 봄을 시름해 구불구불하게 서려 굴속에 숨었고
                鶴喜秋晴舞環屛      학은 가을의 화창함을 좋아하여 둥그렇게 병풍지어 춤추네.
                老石三龜窺淺瀑      오래된 돌 위의 세 거북은 폭포수가 얕아지기를 엿보는데
                閒雲八角捲疎扃      한가한 구름은 여덟 모 성긴 문에 걸리었네.
                平生浮坐煙霞積      평생토록 헛되이 노을 안개 쌓인 곳에 앉았으니
                玉府眞緣夢幾醒      선계와 맺은 참 인연인가 하여 꿈결에도 몇 번씩 깨어나네.

 

海隱 姜必孝 作, 枕漱亭 題詠詩

                玉溪深處起新亭      옥계의 깊은 곳에 새로이 정자를 지으니
                紫緣層層耀畵欞      붉고 푸르게 층층이 그림 같은 격자틀에 빛나네.
                茅棟數間圖映壁      띠집의 두어 칸에는 그림이 벽에 빛나고
                煙霞千疊錦粧屛      천 겹의 노을 안개는 단장한 병풍인양 아름답네.
                浪吟步月宵憑檻      낭랑하게 읊으며 달빛아래에 완보하며 밤에도 헌함에 의지하고
                高臥眠雲晝掩扃      높이 구름에 누워 잠자니 낮에도 문을 닫네.
                俯視塵寰人盡醉      속세를 내려다보니 남들은 모두 취했는데
                登斯有主獨爲醒      이 곳에 오르니 주인 있어 홀로 깨어 있네.

 

돌아가기

Copyright ⓒ 2004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