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문집
서원
누정
고문서
학맥도

 

누정편 - 枕漱亭(침수정) -

 

소재지 : 경북 영덕군 영해면 괴시리
건립연대 : 년(조선 철종) 건립
건립자 또는 연고자 : 남공수(南公壽)
건물의 입지 : 가내
건물의 형태 : 단층 평집
지붕 : 팔작지붕
건물의 모양 : 사각형
누정건물의 정면과 측면의 칸수 : 정면 - 3칸, 측면 - 1칸
건물 보존 상태 : 양호
문화재 지정 현황 :

 

瀛隱 南公壽 作, 枕漱亭 題詠詩

                洞天窈窕逼靈眞      골짜기의 하늘 조용하여 신령하고 참된 데 닿았는데
                小築端宜悽老身      작은 집 지어 늙은 몸 기거하기 마땅하네.
                韻玉琮琤泉入戶      옥 소리를 내듯이 샘물이 외짝문에 흘러들고
                亂碁磊落石鋪茵      어지러운 바둑 뇌락(磊落)해 돌에 자리를 폈다.
                桃源或到漁舟子      무릉도원에 혹 고깃배 이르거든
                雲谷時逢載酒人      구름 낀 골짜기에서 때로 술 실은 사람을 만났다하게.
                密邇先原風樹感      선영이 가까워 바람이 나무에 이는 것을 느끼는데
                岩居非直謝囂塵      바위에서 살며 시끄러운 속세를 사절함만은 아닐세.

 

雨村 南尙敎 作, 枕漱亭 題詠詩

                谷口深於鄭子眞      골짜기가 정자진이 은거한 곳보다 더 깊어
                烟雲供養自家身      안개구름에 자기 몸 기르도다.
                玉泉細奏房中樂      맑은 샘물 흐르는 소리는 방안에서 음악을 가만히 연주하는 듯하고
                錦葉堆成石上茵      아름다운 낙엽 쌓여 돌 위에 자리를 이루었네.
                留取數楹新構屋      두어 칸 대들보로 새로이 집을 얽으며
                待迎千里再來人      천 리 먼 길에서 친구 다시 찾아오는 것을 환영하며 기다리노라.
                桃源覔路何容易      무릉도원의 길 찾기가 어찌 쉽겠는가
                已濯吾纓舊日塵      이미 내 갓끈은 옛날 티끌을 씻어 버렸다네.

 

돌아가기

Copyright ⓒ 2004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