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문집
서원
누정
고문서
학맥도

 

누정편 - 日躋堂(일제당) -

 

소재지 : 경북 포항시 영일군 죽남면 오암리
건립연대 : 년() 건립
건립자 또는 연고자 : 장현광(張顯光)
건물의 입지 : 구릉형
건물의 형태 : 단층 평집
지붕 : 팔작 지붕
건물의 모양 : 사각형
누정건물의 정면과 측면의 칸수 : 정면 - 3칸, 측면 - 1칸
건물 보존 상태 : 양호
문화재 지정 현황 :

 

旅軒 張顯光 作, 日躋堂 題詠詩

                負岩開小齋      바위를 등져 작은 집 여니
                澗流當前過      흐르는 시냇물 앞을 거쳐 지난다.
                階因岩址築      뜰은 바위 터를 인해 쌓고
                簷與松栢摩      처마는 소나무, 잣나무와 더불어 가지런하다.
                炎夏納潭凉      더운 여름에 못물의 서늘함 드리우고
                凍寒來陽和      추운 겨울에 따뜻한 햇빛이 들어온다.
                同棲二三子      같이 있는 두 세 명의 젊은이들이
                晝夜相切磨      밤낮으로 서로 절차탁마한다.
                龕儲備經傳      감실에 경전을 고루 갖추었으니
                且便相講劘      서로 강론하고 연구하는데 편리하다.
                日晡數酌罷      날 저물어 두어 잔을 파하고
                携上南臺哦      손을 끌고 남쪽 누대에 올라 읊는다.
                洞天時異趣      통천에는 때로 아취가 다르니
                立岩恒不頗      선바위 항상 짝하지 아니한다.
                老父勗諸益      늙은 아버지가 모두를 위해 도와드리니
                盍觀醜頭皤      어찌 머리 흰 걸 추하다 하는가.
                年齡及耳順      연령은 육십에 이르렀는데
                進步坐蹉蛇      앞으로 나아감에 뜻을 얻지 못해 앉았다.
                立脚貴及早      그 입장에 서는 것은 일찍함이 귀하니
                勿追世奔波      세상의 분파에는 추종하지 말지어다.
                藏修宜惜日      은거하여 수양함은 세월 아낌이 마땅하니
                歲月疾如棱      세월은 북 같이 질주한다.

 

돌아가기

Copyright ⓒ 2004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