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문집
서원
누정
고문서
학맥도

 

누정편 - 光溪亭(광계정) -

 

소재지 : 경북 영덕군 영해면 원구리
건립연대 : 년(조선 숙종) 건립
건립자 또는 연고자 : 남상소
건물의 입지 :
건물의 형태 :
지붕 :
건물의 모양 :
누정건물의 정면과 측면의 칸수 : 정면 - 칸, 측면 - 칸
건물 보존 상태 : 불량
문화재 지정 현황 :

 

進士 南尙召 作, 光溪亭 題詠詩

                松爲籬落草爲廬      소나무로 울창한데 풀로 집을 하여
                塵豕同遊木石居      사슴과 서로 함께 놀고 나무와 돌 사이에서 은거하네.
                屋後春山採軟蕨      집 뒤에서 봄이면 산에 올라 연한 고사리를 캐고
                門前秋水玩遊魚      문 앞에서 가을이면 헤엄치는 물고기 구경하네.
                塵寰逈隔心還靜      인간세상과 떨어져서 마음 도리어 고요하고
                藥力猶多氣漸舒      약초의 힘 오히려 많아지니 기운 점점 펴지네.
                賴有季兒長在側      둘째 아이 오래도록 곁에 있는 것에 힘입어
                琴書終日樂于胥      거문고와 글로 종일토록 즐거움이 깃드네.

 

約堂 南濟明 作, 光溪亭 題詠詩

                三光西畔結茅廬      해 달 별 빛나는 서쪽 이랑에 띠풀로 집을 얽었는데
                地僻端宜奉老居      땅이 궁벽하여 늙은 몸 은거하기 마땅하네.
                澗底束柴猶煖突      물가 아래에 나무로 묶어 두니 오히려 따스하고
                門前投釣可登魚      문 앞에서 낚싯대 던져도 가히 고기가 올라오네.
                舊疴漸向新陽復      묵은 병 점점 새 볕 향해 회복되며
                長慶應隨愛日舒      긴 경사는 응당 사랑스러운 해를 따라 펼쳐지리.
                就養此間眞一樂      이 사이 수양하는 것이 참 즐거움이거니
                百年榮貴等華胥      백년의 부귀영화는 화서와 같노라.


            

돌아가기

Copyright ⓒ 2004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