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문집
서원
누정
고문서
학맥도

 

누정편 - 兩岩亭(양암정) -

 

소재지 : 경북 군위군 소보면 모노동
건립연대 : 년() 건립
건립자 또는 연고자 : 홍 위(洪 瑋)
건물의 입지 : 구릉형
건물의 형태 : 단층 평집
지붕 : 팔작 지붕
건물의 모양 : 사각형
누정건물의 정면과 측면의 칸수 : 정면 - 4칸, 측면 - 1칸
건물 보존 상태 : 양호
문화재 지정 현황 :

 

兩岩亭 題詠詩

                新亭蕭灑壓虛汀      새로 지은 정자 상쾌하고 깨끗하여 빈 모래톱을 누르는데
                仰想先靈陟降形      선조들의 넋이 오르내리시는 모습을 상상하며 우러르네.
                杖屨百年芬馥紫      백년세월 지팡이 짚고 걸으신 곳엔 꽃다운 향기 붉었는데
                摩挲當日蘚痕靑      오늘에야 더듬어 찾아가니 이끼 낀 자국이 푸르네.
                風節姑看富春暮      계절을 잠시 바라보니 풍요로운 봄날이 저무는데
                品題不入平原醒      온갖 시제가 떠오르지 않음을 평원에서 깨닫네.
                擬將模寫歌其事      계획하건대, 장차 그 사적(事蹟)을 본떠 노래하려 하는데
                筆舌追來不暫停      붓이 혀를 쫓아와서 잠시도 멈추지 않네.

 

돌아가기

Copyright ⓒ 2004 국제퇴계학회 대구경북지부 All rights reserved.